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경남 기숙형 고교 학폭, 소변과 가래로 신입생 괴롭혀 : 경찰 수사 시작

by 디바23517 2023. 7. 8.
반응형

 

경남 기숙형 고교 학폭, 소변과 가래로 신입생 괴롭혀 : 경찰 수사 시작

 

 

1. 폭행의혹에 휩싸인 경남의 한 기숙형 고교

 

오늘  포스팅은 몸에 가래를 뱉고 소변을 뿌리며 학생을 괴롭힌 경남의 한 기숙형 고교의 학폭 의혹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어 보려고 합니다. 이 사건은 기숙사에서 생겨서 더 알려지기 힘들었을 상황이라  학폭 피해자인 신입생의 고통이 더 힘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1.1 학폭의 주요 내용

 

4명의 고교 선배들이 2개월 동안 신입생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학교폭력 심의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이 학폭 의혹은 16세의 A군 등 4명의 고교생들이 15세의 후배인 B군을 3월부터 5월 중순까지 두 달 동안 괴롭혀왔다는 내용입니다.

 

1.2 가해자들의 가혹행위 가해

 

학생들은 B군에게 욕설을 하고, 구타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더불어 그들은 B군의 몸에 소변을 뿌리거나 침과 가래를 뱉는 등의 가혹한 행위도 저질렀습니다. 일부 학생들은 흉기로 위협을 가하거나, 피해 학생에게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행위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 학폭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

 

2.1 경찰의 불구속 입건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며, 가해 학생 4명을 불구속 입건하였습니다. 이들은 일부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의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2.2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의 처분

 

도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를 통해 가해 학생들에게 출석 정지 및 학급 교체 등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B군과 가해 학생들을 분리하는 조치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3. 마무리

 

위의 사건은 명확한 증거와 함께 제기된 학폭 의혹으로, 피해 학생은 폭행 후유증으로 심리 치료 및 약물 치료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학교폭력 문제의 심각성이 한층 더 도드라지게 되었습니다. 학교폭력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들 스스로, 학교, 그리고 사회 전체가 함께 나서야 합니다. 본 포스팅을 통해 우리 모두는 학폭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 이러한 불행한 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댓글